영화 300의 숨겨진 진짜 주제

영화 300의 숨겨진 진짜 주제

아재월드 0 29 0 0

 

 

 

영화 300의 원작은 프랭크 밀러의 그래픽 노블, 그러니까 일종의 판타지 만화에 가깝다.

 

밀러가 당시 300으로 보여주고 싶던 가장 큰 주제는 '아이러니'다.

 

 300에서 스파르타인들은 절대로 자유, 평화, 민주의 상징으로 묘사되지 않는다.

 

 300에서 스파르타인들은 입으로는 끊임없이 자유, 민주주의에 대해서 이야기하지만

 

실제로 그들이 묘사되는 모습은 그 정반대인 전체주의의 광기에 가까운 과격하고 미개한 집단이다.


 

 

 

자유, 민주주의를 수호한다던 스파르타 인들에게는 태어나서부터 자유가 없다.

 

장애인으로 태어나면 바로 죽임을 당하고, 그렇지 않더라도 바로 군사훈련을 하도록 징집당한다.

 

그리고 신체적으로 약한자는 모두 죽도록 내버려 둔다.

 

 

이성과 논리를 강조하면서도 정작 중요한 결정에 있어서는 늙은 예언자들의 미신에 의지한다.

 

또한 교섭을 하러 온 사신을 매우 감정적으로, 그것도 미개한 방법으로 살해하기도 한다.

 

 

 

 

 

반면 철저히 괴물이자 야만인으로 그려지는 페르시아의 왕은 몇 번이고 적들에게 투항을 권고하며,

 

배신자를 등용할 때에도 그가 몹시 추한 장애인이라는 것조차 신경쓰지 않고 직접 대면하기까지 한다.

 

무엇보다 스파르타에서는 태어나자마자 처리되었어야 할 소위 괴물들도 차별 없이 정예부대로 두고 있고,

 

제국이 흡수한 다른 야만인 병사도 마찬가지로 잘 등용해서 쓰고 있다.

 

그리고 이것은 역으로 스파르타인들을 죽음으로 내몬다.

 

 

 

밀러는 그 어떤 민주주의 사회도 굉장히 전체주의스러운 요소를  내재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자 했다.

 

민주주의 사회의 최후의 보루인 군대는 가장 전체주의를 강요할 수 밖에 없는 집단이다.

 

애시당초 국가라는 존재를 위해 개개인을 희생할 수 밖에 없는 집단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점은 밀러에게 엄청난 아이러니로 보였고, 영화에서 이런 점을 지적하고 싶었던 것이다. 

 

 

그리고 이것은 영화에서 당시 자유, 민주주의 의 상징으로 표현되는 그리스가,

 

가장 전체주의적인 스파르타군의 희생을 앞세워서 시간을 벌고자 했다는 점에서 나타난다.

 

 

 

자유, 개인의 선택이라는 이상을 지키기 위해서 그에 정 반대되는 전체주의를 앞세울수 밖에 없는 아이러니를 보이는 것이, 영화 300의 주제인 것이다.

 

0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0 명
  • 오늘 방문자 868 명
  • 어제 방문자 2,180 명
  • 최대 방문자 2,430 명
  • 전체 방문자 91,620 명